꽃, 그리고 어머니 마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바른내일교정치과 댓글 0건 조회 449회 작성일 19-02-25 12:29

본문

얼마 전에 치과 대기실에 꽃을 가져다 놓으니 화사하고 참 좋다는 말씀을 어머니께 드렸습니다.

그리고 한 달쯤 지나 어머니가 꽃을 좀 사다 놓았다고 연락을 주셨습니다.

꽃무늬가 들어간 항아리에 한가득 꽃을 사 놓으시고 가져가라고 하십니다.


꽃은 너무 예뻤지만 '나이 드신 몸에 꽃 시장을 다니시기도 버거우실 텐데...'하는 생각에 마음에 영 편치 않았습니다.

"이 많은 걸 어떻게 들고 가라고..." 마음에는 없는 소리로 툴툴거리니 별로 무겁지 않다며 가는 팔로 번쩍 항아리를 들어 보이십니다.

일요일 밤에 꽃병을 치과 대기실에 가져다 놓고 물을 채웠습니다.

한동안 휑했던 대기실에 꽃향기가 가득합니다.

39f72229a3c8af33218e652b74ac42c0_1551065348_6264.jpg

사진도 몇 장 찍어서 함께 가족 단체카톡방에 올리고 감사 전화도 드렸습니다.

덧 ) 여자는 보호받아야 한다는데 생각해보면 어머니는 항상 기운도 세고 열정도 넘치셨습니다. 그런 어머니의 사랑이 저를 이렇게 키운 것이겠지요.

덧 2)  아들은 키워봐야 소용없다는 말이 농담처럼 오가곤 하는데... 아들들이 표현이 서툰 탓이 큰 것 같습니다. 항상 '다음에 이런 일이 있으면 활짝 웃으며 감사드려야지' 하지만 그러지 못해서 후회하곤 합니다.


39f72229a3c8af33218e652b74ac42c0_1551065360_2697.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